본문 바로가기

영유아안전캠페인

영유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디딤돌

영유아안전캠페인

안전사고 발생율이 가장 높은 만5세이하 영유아들을
각종 사고로부터 지키기 위해 펼치고 있는 캠페인입니다.

응급처치

우리 아이가 다쳤을 때는 당황하지 말고 상황별로 응급처치를 미리 알아두세요.
제때 올바른 응급처치를 하면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우리아이 목에 구슬이 걸려 아이 얼굴이 새파래요!

영아(만 1세 이전의 아기)의 이물질에 의한 기도폐쇄 처치법    > 의식이 있어요!
  1. 호흡곤란, 기침 소리가 나지 않거나 약하고, 얼굴이 파래지거나 울지 못하는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등두드리기와 가슴압박 (back blow and chest thrust)을 시행한다.
  2. 이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경우 즉시 119 등에 도움을 요청한다.
등두드리기와 가슴압박 (back blow and chest thrust)
  1. 팔에 영아의 얼굴이 지면을 향하도록 눕히고 손으로 영아의 턱과 가슴을 받친 자세를 취한 후, 영아의 견갑골 사이를 손꿈치를 이용해 5회 연속 세게 두드린다.
  2. 5회 등두드리기 시행 후 등을 두드린 손으로 영아의 머리를 고정하여 영아의 얼굴이 위로 향하도록 돌려 눕힌다.
  3. 영아가 지지된 상태로 검지와 중지를 이용해 양측 유두를 이은 가상의 선 바로 아래 흉골과 만나는 지점을 5회 연속 압박한다.
  4. 물질이 배출될 때까지 등두드리기와 가슴압박을 반복적으로 시행한다. 영아가 의식이 없어진 경우에는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 의식이 없어요!
  1. 즉시 119에 도움을 요청하고 환자를 단단한 바닥에 얼굴을 위로 향하게 눕힌다.
  2. 심폐소생술을 시작한다.
  3. 인공호흡 시마다 환자의 입을 열어 이물질이 나왔는지 확인하고 이물질이 보이면 제거한다.
  4. 이물질이 보이지 않으면 환자가 움직이기 시작하거나 응급구조사가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계속 시행한다.

유아에 이물질에 의한 기도폐쇄 처치법    > 의식이 있는데 말을 못하고, 기침이나 호흡이 불가능해요!
  1. 부밀쳐 올리기(하임리히법)을 시행한다.
  2. 유아가 의식을 잃게 되면 119에 도움을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복부밀쳐올리기법(하임리히법)
  1. 처치자는 유아의 등 뒤에 서서 허리를 감싼 후 한 손으로 주먹을 쥐고 엄지를 배꼽과 명치 끝의 중간 지점에 둔다.
  2. 다른 한 손으로 주먹 쥔 손을 감싸고, 유아의 복부를 누르면서 빨리 위로 밀어 올린다.(5회 반복한다)
  3. 유아가 이물질을 뱉어낼 때까지 계속 시행한다.

갑자기 아이가 숨도 안쉬고 움직이지도 않아요!

영아(만 1세 이전의 아기)의 심폐소생술
  1. 의식확인
  2. 신고 - 119에 연락한다.
  3. 가슴압박 - 영아를 딱딱한 바닥에 눕히고 양측유두를 이은 가상의 선 바로 아래 흉골과 만나는 지점에 두 손가락을 수직으로 댄 후 분당 100~120회의 속도로, 가슴 전후 두께의 1/3 깊이(약 4~5cm)로 압박한다.
  4. 기도개방 - 머리기울임-턱올리기법으로 기도를 열어준다.
  5. 인공호흡 - 가슴의 상승을 확인하면서 2회(1초간 1호흡) 불어넣는다.
  6. 가슴압박 - 인공호흡의 비율은 30:2의 비율로 실시한다.

유아의 심폐소생술
  1. 의식확인
  2. 신고 - 119에 연락한다.
  3. 가슴압박 - 영아를 딱딱한 바닥에 눕히고 양측유두를 이은 가상의 선 바로 아래 흉골과 만나는 지점에 두 손가락을 수직으로 댄 후 분당 100~120회의 속도로, 가슴 전후 두께의 1/3 깊이(약 4~5cm)로 압박한다.
  4. 기도개방 - 머리기울임-턱올리기법으로 기도를 열어준다.
  5. 인공호흡 - 가슴의 상승을 확인하면서 2회(1초간 1호흡) 불어넣는다.
  6. 가슴압박 - 인공호흡의 비율은 30:2의 비율로 실시한다.

아이가 다리를 다쳐서 못 움직여요!

근골격계손상의 응급처치법
  1. 손상부위를 움직이지 않게 한다.
  2. 외부에 상처가 있다면 깨끗한 거즈나 옷으로 덮어준다.
  3. 가급적 빨리 얼음찜질을 해준다. 주위에 얼음이 있다면 비닐봉지에 얼음을 담고 수건 등으로 감싼 후 상처 부위에 올려준다. 냉찜질은 20분 이상 시행하지 않는다.
  4. 손상된 사지가 심하게 창백한 경우 즉시 119등에 도움을 요청한다.

RICE 요법
  1. 쉬기=쉬게 한다.
    손상 부위를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 계속 움직이면 악화되고 회복이 더디며, 통증은 커지고 출혈은 심해진다. 편안한 자세로 앉거나 누워있게 한다. 이렇게 하면 다친 곳으로 혈액이 덜 가게 된다.
  2. 얼음주머니를 댄다.
  3. 탄력붕대로 얼음주머니를 고정시킨다.
  4. 얼음 찜질을 중단하고, 복숭아 주위에 U자 모양으로 천을 댄다.
  5. 탄력붕대로 U자 모양의 천을 고정시킨다.
  6. 발꿈치부터 발가락 가까이까지 감는다.
  7. 올려준다=다친 곳을 올려주면 부종과 통증을 줄일 수 있다.
    얼음 찜질을 하거나 붕대를 감을 때는 편안한 자세로 그 부위를 올려준다.
    다친 곳은 가능하면 심장보다 높게 해준다.

손목이 유리에 찔려서 피가 많이 나요!

출혈의 응급처치법
  1. 출혈부위에 깨끗한 거즈를 대고 직접 압박한다.
  2. 직접 압박하며 심장부위보다 높게 팔을 들어준다.
  3. 계속 출혈이라면 새 거즈를 덧대어준다.
  4. 지혈이 되면 붕대를 감아준다.

다음과 같은 경우 응급처치를 시행하면서 119에 신고하거나 가까운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다.
  1. 많은 양의 출혈이 있었거나 의심되는 경우
  2. 지혈이 안되고 지속되는 출혈이 있는 경우
  3. 환자가 쇼크 증세를 보이는 경우
  4. 낙상 혹은 머리, 목, 혹은 척추의 동반 손상이 의심되는 경우
  5. 어떤 응급처치를 해야할지 판단이 서지 않는 경우

갑자기 전신을 떨면서 경련을 해요!

발작이 있을 경우
  1.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지며 사지가 뻣뻣해지고 떨면서 눈이 돌아가고 침을 흘리기도 한다.
  2. 발작하는 동안에는 반응을 하지 않는다.
  3. 대부분 경련이 끝나게 되면 잠이 들거나 일시적 혼미 상태에 빠지게 된다.

발작의 응급처치법
  1. 발작 증세가 있는 경우 쓰러진 환자의 주위에 부딪힐 만한 물건들은 제거해 준다.
  2. 환자의 머리 밑에 옷이나 수건 등을 놓아 발작에 의한 추가적인 외상이 발생하지 않게 한다.
  3. 또한 환자를 왼쪽으로 돌려 눕혀 타액이 흘러나오게 하여 타액 혹은 구토물로 인해 기도가 막히지 않게 해준다.
  4. 발작이 5분 이상 지속되는 경우, 발작이 없던 사람에게서 발작이 나타난 경우, 발작으로 인해 다친 경우는 119에 도움을요청하고 가까운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하도록 한다.

주의하세요!
  1. 환아의 입으로 아무 것도 주지 않는다.
  2. 발작하는 환아를 억지로 제지하지 않는다.
  3. 환아의 입을 억지로 벌리려고 하지 않는다.

우리 아이가 독극물을 마셨어요!

독극물 중독의 응급처치법
  1. 주위가 안전한지 확인한다. 아이가 안전하지 않는 곳에 있는 경우 가능하다면 아이를 신선한 공기가 있는 곳으로 옮긴다.
  2. 주위에 약물 혹은 농약 등의 봉지나 병이 있다면 독물에 대한 주요 정보를 확인한다.(독극물 이름과 양, 복용시간)
  3. 즉시 119에 도움을 요청하고 필요하면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인공호흡 시 처치자는 마스크 등의 보호장구를 착용한다.
  4. 아이의 피부나 옷에 독물이 묻어 있다면 물로 씻어 내고 옷을 벗긴다.
    눈에 들어간 경우에는 많은 양의 흐르는 물로 눈을 씻어 준다.
  5. 가능한 빨리 가까운 병원으로 후송한다.
    남아 있는 약물이나 약물 봉지, 병이 있다면 병원에 갈 때 반드시 가지고 간다.

손가락이 자동차 문에 끼었어요!

절단된 손가락에 대한 처치법
  1. 상처부위를 거즈 혹은 천 등으로 감싼 후 직접 강하게 압박해 지혈을 하고 상처 부위를 높게 올린다.
  2. 절단된 손가락은 오염이 되었다면 흐르는 수돗물에 세척한다.
    약간 젖은 소독거즈나 깨끗한 헝겊으로 절단된 손가락을 감싼 후 깨끗한 비닐봉지나 비닐 팩에 넣어 입구를 단단히 묶어 밀봉한다. 더 큰 비닐팩이나 아이스박스에 얼음과 물을 적당하게 담은 후 절단물이 담긴 비닐봉지나 비닐팩을 넣어 병원으로 가져가도록 한다.
  3. 위와 같은 처치를 시행하면서 119에 신고하거나 가까운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다.

주의하세요!
  1. 절단된 손가락을 세척 시 칫솔 등으로 문지르지 않는다.
  2. 병원을 갈 때 절단된 손가락을 직접 얼음이나 물에 넣지 않는다.
  3. 간혹 절단된 손가락을 넣은 비닐봉지의 끈이 풀리거나 비닐 팩이 열려 직접 얼음이나 물에 닿는 경우가 발생 할 수 있으므로 비닐봉지의 입구를 잘 묶어야 한다.
  4. 모든 병원에서 접합 수술이 가능한 것이 아니므로 119의 도움을 받도록 한다.

뜨거운 국에 팔이 데었어요!

화상의 응급처치법
  1. 현장이 안전한지를 파악하고, 옷을 벗긴다.
    단, 몸에 들러붙은 옷은 억지로 제거하지 않는다. 들러붙은 부위를 제외하고 주변의 의복을 가위로 잘라 내고 다른 부위의 옷을 벗긴다.
  2. 즉시 흐르는 찬물로 화상부위를 식힌다.
    상처 부위가 물에 담글 수 없는 부위라면 찬물을 거즈나 옷에 적셔 화상주위에 대 줄 수 있다. 통증이 완화될 때까지 차가운 물로 계속 화상 부위를 식혀준다.
  3. 깨끗한 마른 거즈나 깨끗한 옷 등을 이용해 상처를 덮거나 느슨하게 감싼다.
  4. 화상부위가 크거나 2도 이상의 화상인 경우 가까운 병원을 방문한다.

주의하세요!
  • 물의 온도는 10도-25도 정도의 물이 적당하다. 차가운 얼음 혹은 얼음물을 장시간 환부에 대어 주는 것은 추가적인 조직 손상(괴사)을 초래하거나 저체온증에 빠질 수 도 있다. 따라서 얼음 혹은 얼음물은 피해야 하며 10분 이상 하지 않도록 한다.

119 구급대에 도움을 요청하는 방법

전화통화 시 당황하지 말고 천천히 분명하게 말한다.
  1. 사고의 내용, 사고 발생장소
    " 아이가 집에서 떡을 먹다가 목에 걸렸어요! "
  2. 부상자의 상태
    " 아이가 숨을 잘 쉬지 못하고 있어요! "
  3. 부상자 수, 성별, 연령
    " 2세 남자아이예요"
  4. 신고하는 사람의 이름과 전화번호, 주소
    " 제 이름은 ○○ 이고, 전화번호는 ○○○-○○○○번이예요,
    위치는 ○○구 ○○로 ○길 입니다. "